default_setNet1_2

김영록 전남도지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현장 방문” 방역체계 점검

기사승인 2020.02.08  13:01:24

공유
default_news_ad1

- 김 지사, 나주시 보건소 대응상황 점검 및 방역관계자 격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8일 첫번째 확진 환자 발생지역인 나주시 보건소 현장을 찾아 환자 접촉자 역학조사 등 대응상황을 점검했다.

   
▲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강인규 나주시장의 안내를 받아  8일 오전 나주시보건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선별진료소를 찾아 근무자를 격려하고 있다. 김 지사는 나주시 관계자에게 준접촉자 관리도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전남도제공)

전남도에 따르면, 이날 김 지사는 최일선 현장에서 노력한 보건소 방역관계자의 노고를 격려한 뒤, 선별진료소와 보건소 시설 및 진료현황, 지역사회 방역체계, 향후 대응계획 등을 듣고 철저한 차단방역을 지시했다.

전라남도는 선별진료소에서 감염병 확산방지 예방 및 대응용으로 사용할 마스크 5천매와 손소독제 350개를 전달하기도 했다.

   
▲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8일 오전 나주시보건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선별진료소를 찾아 박봉순 나주부시장으로부터 코로나바이러스 발생 및 관리현황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김 지사는 나주시 관계자에게 준접촉자 관리도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지사는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진자가 빠른속도로 증가하면서 지역사회 확산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고 말하고 “발생이후 지금부터는 접촉자에 대한 동선 파악 등 자가격리가 매우 중요해 지역사회 차단에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전라남도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해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방역장비를 확보해 비상시 수요에 대비하는 등, 시군 보건소와도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면서 지역사회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와 함께 기침예절, 손씻기 등 철저한 예방수칙을 지키고 중국 방문후 발열과 호흡기 증상 등 감염증이 의심되는 경우 병·의원 방문전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 또는 시군 보건소에 반드시 신고토록 당부했다.

조경륜 기자 fci2111@hanmail.net

<저작권자 © 빛가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