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남도, “코로나19, 25번째 확진발생“ 해외입국자

기사승인 2020.07.01  12:26:55

공유
default_news_ad1

- 도내 14번째 해외입국 환자 / 증상 없어(무증상)

전라남도는 1일 ‘코로나19’ 전남 25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전남도에 따르면, 이번 확진자는 우즈베키스탄으로부터 입국한 30대다. 지난 6월 30일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 후 해외입국자 KTX 전용칸을 이용해 목포역에 도착, 곧바로 보건소 선별진료소로 이동해 오후 3시께 검체 채취했다.

   
▲ 전남도지사 (자료사진)

전남보건환경연구원의 진단검사 결과 이날 오후 10시 30분 최종 ‘양성’ 판정 받고, 현재 강진의료원으로 이송돼 격리중이다. 별다른 증상은 없는 상태다.

이번 25번째 확진자는 지난해 7월부터 6월 30일까지 해외주재원으로 근무하던 중 휴가차 한국으로 입국하던 중 전수검사 과정에서 감염이 확인됐다. 광명역에서 목포역까지 기차로 동승한 접촉자에 대해서는 방역당국이 파악하고 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이번 해외 입국자와 함께 광주 소재 사찰과 방문판매 등 집단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중으로 지역감염의 우려가 크다”며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생활화에 반드시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전라남도는 지난 4월 1일부터 해외 입국자를 대상으로 임시검사시설에서 전원 검사를 실시하고 지금까지 총 3천 600여명이 입소해 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까지 전라남도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25명으로, 이 중 14명이 해외 입국자다.

조경륜 기자 fci2111@hanmail.net

<저작권자 © 빛가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