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남 영암 금정면장 김00사무관, “코로나19 양성“ 사무관으로 첫 사례

기사승인 2020.07.08  15:03:50

공유
default_news_ad1

- 김00사무관, 강진의료원으로 이송중

전라남도 영암군 금정면장(62년생)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도내 사무관으로 첫 사례를 기록했다,

   
▲ 영암군 (자료사진)

8일 영암군 보건소에 따르면 금정면장 김00(남, 62년생) 씨는 지난7일 선별진료소를 찾아 영암군 보건소에서 1차 검체채취를 하여 민간수탁가관에 의뢰한결과 양성으로 나와  2차 검체채취를 하여 전남도보건환경연구원에서 의뢰하여 그 결과를 대기 중이며 8일 오후3시 현재 강진으료원으로 이송중이다.

조경륜 기자 fci2111@hanmail.net

<저작권자 © 빛가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