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남도, ‘겨울배추 휴경지원’ 시범사업 추진

기사승인 2020.08.02  12:38:12

공유
default_news_ad1

- 전국 최초 겨울배추 휴경제 시범도입…선제적 수급 안정 도모

전라남도는 전국 겨울배추 생산량의 대부분을 차지한 전남 주산지 시군을 대상으로 전국 최초 ‘겨울배추 휴경제’ 시범사업을 도입해 선제적인 수급 안정 대책에 나선다.

   
▲ 전남도 (자료사진)

배추는 그동안 재배면적 증가에 따른 가격하락으로 산지 폐기가 반복됐으며, 올해는 배추가격이 높게 형성돼 농가 기대심리에 따른 과잉 재배가 전망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는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수급 안정 대책을 추진하기 위해 시군과 농협, 생산자협회 등과 협의를 거쳐 이번 시범사업 도입을 결정하게 됐다.

사업은 전국 겨울배추 생산량의 95%를 차지하고 있는 해남과 진도 등 2개 시군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대상 농지는 최근 2년간 겨울 배추를 재배한 필지로, 대상 농가는 농업경영체로 등록되고 내년산 겨울배추 농지를 휴경할 실경작 농업인이다.

지원단가는 3.3㎡당 1천 250원으로, 읍․면주민센터를 통해 8월 14일까지 신청하면 된다. 선정결과는 8월 30일까지 대상자에게 통보된다.

이번 겨울배추 휴경제 도입 면적은 445㏊로 평년 재배면적의 10%에 달해 가격하락 등 수급 불안을 해소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철승 전라남도 식량원예과장은 “휴경제를 통한 면적 감축으로 겨울배추 가격을 안정시키겠다”며 “앞으로 생육상황 등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해 필요시 적기 대책을 마련하는 등 수급 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경륜 기자 fci2111@hanmail.net

<저작권자 © 빛가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