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남도, “광주. 전남 통합에 찬성” 양 지역 ‘한뿌리’

기사승인 2020.09.11  16:40:31

공유
default_news_ad1

- “양 지역민. 사회단체. 의회 등 공감 형성․의견 수렴 해야”

전라남도는 최근 제기된 광주․전남 행정구역 통합에 대해 11일 “광주․전남 행정구역 통합에 찬성하고, 이를 위해 광범위한 공감대 형성과 의견 수렴이 선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 전라도는  한 부리임을 강조하고 있는 김영록 전남도지사 (자료사진/ 전라도천년행사)

이날 전라남도 대변인은 입장문을 통해 “전라남도는 광주․전남 통합에 공감하고 찬성한다”며 “광주․전남은 역사적으로나 경제․사회․문화적으로 한뿌리로 공동 운명체다”고 강조했다.

이어 “양 시도 통합은 지속적으로 감소 중인 인구문제와 지방소멸 위기, 낙후 문제에 대한 해결책이 될 수 있을 것이다”며 “전남도는 민선 1기인 지난 1995년부터 3년간, 2001년 도청 신청사 착공을 앞둔 시점 등 2차례에 걸쳐 통합을 위해 적극 노력했으나 안타깝게 무산된 사례가 있었다”고 언급했다.

특히 “이러한 사례를 교훈삼아 광주·전남 통합은 시·도민, 시민·사회단체, 시도 의회 등의 광범위한 공감대 형성과 의견 수렴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대변인은 “광주․전남의 상생과 번영을 위한 지혜로운 논의가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광주·전남 행정구역 통합에 대한 전라남도 입장 (전문)

최근 제기된 광주·전남 행정구역 통합에 대한 전라남도의 입장을 다음과 같이 밝히는 바입니다.

전라남도는 광주·전남 통합에 공감하고 찬성합니다.

광주·전남은 역사적으로나 경제·사회·문화적으로 한 뿌리이며, 공동운명체입니다. 양 시도 통합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인구문제, 지방소멸 위기와 낙후 문제에 대한 해결책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전라남도는 민선 1기인 1995년부터 3년간, 2001년 도청 신청사 착공을 앞두고 등 2차례에 걸쳐서 통합을 위해 적극 노력했으나, 안타깝게도 무산된 사례가 있습니다.

이러한 사례를 교훈삼아 광주·전남 통합은 시·도민, 시민·사회단체, 시도 의회 등의 광범위한 공감대 형성과 의견 수렴이 필요합니다.

광주·전남의 상생과 번영을 위한 지혜로운 논의가 있기를 기대합니다.

2020. 9. 11.

전라남도 대변인

조경륜 기자 fci2111@hanmail.net

<저작권자 © 빛가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