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남 신안군, “정부. 청년이 돌아오는 어선 임대사업” 선정

기사승인 2020.11.20  16:09:46

공유
default_news_ad1

- 섬 군수의 수산정책, 전국 수산행정의 패러다임 변화

1004개의 섬으로 이루어진 전남 신안군(군수 박우량)이 전국 최초로 시행한 “청년이 돌아오는 어선 임대사업”이 중앙정부의 내년도 신규사업으로 채택되어 눈길을 끌고 있다.

   
▲ 천사5호

정부의 내년도 신규사업으로 채택된 ‘어선 임대사업’은 신안군이 민선 7기에 들어서 지난 2018년부터 추진한 박우량 군수의 수산정책이다.

19일 신안군에 따르면 2021년도 국가예산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장인 이개호 국회의원과 지역구 의원인 서삼석 국회의원 등이 적극나서 '어선구입 임대사업'에 국비 38억원을 요구 채택되었다고 밝혔다.

본 사업은 어업에 종사하고 싶어도 자본 여건상 어려웠던 청년 어부들에게 어선 임대를 돕기 위해 추진되었으며, 군은 이번 사업추진을 위해 '신안군 어업인단체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사단법인 신안군 어선업육성협회를 구성,현재까지 군비 27억원을 투입하여 8척의 어선을 임대 운영중에 있다.

군의 '청년소득 임대어선' 사업은 어업에 필요한 어선 및 어구를 신안군이 구입해서 어업인에게 연간 사업비의 0.5%의 저렴한 임대료를 받고 임대해 주면서 어업인들이 이자와 함께 원금을 상환하면 소유권도 넘겨줄 계획이다.

신안군 관계자는 지난 10일 한국수산자원공단 주재 토론회에서 “최근까지 실시한 수요조사에 215명의 어업인이 101척의 어선을 신청할 정도로 인기가 높은 만큼 정부에서 추가 시책사업으로 추진하게 된다면 더 많은 청년 어업인들이 혜택을 받을것으로 전망된다”면서 정부 시책사업으로 도입하여 추진해 줄 것을 건의한 바 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청년들이 1004섬으로 돌아와 일자리를 갖고 소득을 올려 모두가 잘사는 신안건설이 목표이며, 천사8호에 이어 천사100호까지 탄생 될 수 있도록 어업인들과 귀어를 희망하는 청년들에게 지속적으로 지원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임대어선은 흑산 4척, 비금·증도·도초·하의면에 각 1척씩이 조업중이다.

빛가람뉴스 fci2111@hanmail.net

<저작권자 © 빛가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