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남 함평 모정마을숲, ”국가산림문화자산“ 지정

기사승인 2020.11.20  16:36:11

공유
default_news_ad1

전남 함평 모정마을숲이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신규 지정됐다.  지난해 해보면 모평마을숲이 지정된 데 이어 두 번째다.

   
함평군

20일 함평군에 따르면 산림청은 해마다 숲, 나무, 자연물, 유적지 등을 대상으로 산림문화 가치 조사·평가를 실시해 생태·경관·정서적으로 보존할 가치가 높은 산림자원을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산림청은 현재까지 총 60개소의 국가산림문화자산을 관리하고 있으며 올해는 함평 모정마을숲을 비롯해 전국 2개소를 신규 지정했다.

이번에 지정된 함평 모정마을숲은 나산면 나산리 일원 1만586㎡ 규모의 마을숲이다.

조선 숙종시절 효성이 지극하다 소문난 죽산 안 씨에게 효자각이 하사된 뒤 마을 주민들이 그에 걸맞은 숲을 조성했다고 알려져 있다.

현재 이곳에는 300년 된 느티나무와 팽나무 30여 그루가 잘 보전되어 있다.

   
▲ 모정마을 숲

특히 주변 나산수변공원, 앵두공원, 장승솟대공원 등과도 잘 어우러져 예술·문화적 가치는 물론 친환경 관광자원으로서도 체계적 보호와 관리가 필요하다는 게 군의 설명이다.

군 관계자는 "내년 3월까지 모정마을숲 앞에 지정 안내판을 설치하고 체계적인 수목 정비를 해 나갈 계획"이라며 "이번 국가산림문화자산 지정을 통해 산림문화의 가치와 지역 유‧무형 자산에 대한 군민의 관심이 제고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빛가람뉴스 fci2111@hanmail.net

<저작권자 © 빛가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