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남 광양시, 2021년 야생동물 피해예방시설 설치 지원사업 추진

기사승인 2021.01.21  15:27:39

공유
default_news_ad1

- 야생동물로 인한 피해 줄이기 위해 다방면으로 예방

전라남도  광양시가 멧돼지, 고라니, 까치 등 유해 야생동물로 인한 농작물 피해를 줄이기 위해 2021년 야생동물 피해예방시설 설치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 광양시, 2021년 야생동물 피해예방시설 설치 지원사업 추진

지원대상은 광양시에 경작지를 두고 있는 농업·어업·임업인으로 야생동물로 인한 농작물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예방시설을 설치하는 경우에 한하며 최근 3년 이내 피해예방시설 설치 여부, 설치 금액 및 설치지역 면적 등을 고려해 선정한다.

지원시설은 전기·태양광식 목책기, 철망울타리, 방조망 등이 있으며 농가당 최대 250만원까지 지원 가능하다.

신청은 1월 21일부터 2월 22일까지 경작지 소재 읍·면·동사무소에서 가능하다.

그동안 시는 야생동물 피해예방 사업비로 2011~2020년 255농가에 6억 8천 5백만원을 지원해 농가의 농작물 피해를 예방하는 데 힘썼으며 시설 설치 후에도 지속적인 피해저감을 위해 5년 이상 시설을 유지토록 했다.

또한,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 포획활동을 운영하며 안정적인 농업활동에 도움이 되고자 노력하고 있다.

조희수 자원순환과장은 “유해야생동물 피해예방시설 지원사업 및 피해보상사업을 최대한 지원하고 포획활동 사업과 포획틀 임대사업을 통해 유해야생동물 개체수를 줄여 살기 좋은 광양시를 만들고자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빛가람뉴스 fci2111@hanmail.net

<저작권자 © 빛가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