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병훈 국회의원, “전남대병원을 포함한 의료특구 지정” 촉구

기사승인 2021.02.02  15:42:09

공유
default_news_ad1

- 전남대병원 이전은 도심공동화 가속될 수 있어 우려

이병훈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광주동구남구을)은 최근 전남대병원의 새병원건립추진단 발족과 더불어 병원 증개축과 이전·신축 등에 대한 일부 논의와 관련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 이병훈 국회의원 (자료사진)

전남대학교병원은 2000년 이후, 본관을 비롯한 건물들의 노후화로 매년 개보수 비용 증가와 과밀화, 병상 및 주차장 부족 등 문제 해결을 위해 새 병원 신축·이전 논의를 해 왔다.

이병훈 의원은 이와 관련하여 “외지에서 오는 기관을 유치하는 것은 바람직하나 현재 있는 기관을 외지로 내보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전제하고 동구를 포함한 광주 원도심은 전남도청 이전이라는 큰 공백을 딛고, 아시아문화전당 건립과 동명동, 양림동 등 문화를 통한 도시재생, 투자진흥지구 지정 등으로 모처럼 도시재생의 훈풍이 불고 있는데 이런 상황에서 “전남대병원의 이전 논의는 또 다시 원도심을 쇠퇴시키는 일이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개발 가능한 토지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원도심에서 도시의 재생은 결국 문화와 관광, 의료를 기반으로 이뤄질 수 밖에 없다고 주장하면서 “향후 인공지능을 활용한 의료관광, 뷰티·헬스케어 산업을 핵심 시설로 키우기 위해 의료특구로 지정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병훈 의원은 “전남대병원 이전에 대한 논의 대신 현 부지내에 전남대병원의 증·개축 및 옆 부지를 활용한 신축방안을 마련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조경륜 기자 fci2111@hanmail.net

<저작권자 © 빛가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