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국토교통부, "28일 오전 10시부터 3기 신도시 사전청약" 신청접수

기사승인 2021.07.28  16:49:15

공유
default_news_ad1

- 노형욱 장관, 접수처 찾아 '사전청약으로 공급대책 성과 최대한 빠르게 실현할 것'

수도권 연간 분양물량의 약 35% 규모인 6만 2천호 사전청약이 시작됐다.  사업 속도가 빠른 인천계양, 성남금토, 파주운정3 등을 추가해, 당초 발표한 3만호보다 2천호 확대된 3만 2천호 규모로 추진한다.

   
▲ 시공중인 아파트(빛가람뉴스 자료사진)

2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그동안, 주거복지로드맵, 3기 신도시 등 공급대책을 발표하고 지구지정부터 계획승인 등의 과정을 거친 결과, 인천계양·성남복정1 등 수도권 주요 입지에서 사전청약이 본격적으로 시행되는 것이다.

사전청약 제도는 공공택지 등에서 공급되는 공공분양주택의 공급시기를 조기화 하는 제도로 두 달 새 사전청약 누리집 방문자 수가 4백만을 상회하고 주요포털 검색량도 구체적 입지를 공개한 올해 4월 이후 10배 이상 증가하는 등 뜨거운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한편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은 7월 28일에 사전청약 접수 첫 날을 맞아 위례에 소재한 청약 접수처와 신혼희망타운 모델하우스를 방문했다.

이번 현장 방문은 인천계양·성남복정1·위례 등 1차 공급지구 사전청약제 접수 시작에 맞춰,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추가적인 공급 조기화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노 장관은 “접수처에 방문해 보니 사전청약에 대한 국민 여러분의 관심이 정말로 높다는 것을 실감한다”며 “사전청약은 이번 정부에서 추진해온 공급대책의 효과가 가시화되는 출발점이며 청약대기 수요 해소에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사전청약을 시작으로 8.4공급대책, 3080+공급대책 등이 국민 여러분의 내 집 마련 기회라는 성과로 빠르게 실현되도록 관계 부처의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토교통부는 시장안정의 첩경은 충분한 공급이라는 점을 인식하고 그동안 발표한 공급물량의 공급시점을 조기화할 수 있는 방안을 다각적으로 검토해 나갈 예정이다.

우선, ‘21년 사전청약은 사업 속도가 빠른 인천계양, 성남금토, 파주운정3 등을 추가해, 당초 발표한 3만호 보다 2천호 확대된 3만 2천호 규모로 추진하기로 했다.

최종적으로 7월에 4,333호, 10월 10천호, 11월에 4.1천호, 12월에 13.6천호 등 네 차례에 걸쳐 공급한다.

특히 금일 대국민 담화를 통해 밝힌 바와 같이, 현행 사전청약을 다양한 주택공급 사업에 확대해 공급 조기화 효과를 극대화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국토부는 현재까지 신규택지 공공분양에만 시행하던 사전청약을 공공택지 민간분양과 도심입지 공공분양 등에도 확대 적용하는 방안을 조속히 마련할 예정이며 공공택지 중 민간이 공급하는 물량이 전체 공공택지의 40%에 이르고 3080+ 사업 중 주민 2/3동의를 충족하는 사업장이 10곳에 이르는 등 주민 호응이 높아 상당한 물량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사전청약을 확대 적용하는 민간시행 사업별로 사전청약 시점에 차이가 있을 수 있으나, 전반적으로 본 청약시점 대비 약 2~3년 가량 청약 시점이 빨라지는 효과가 예상된다.

국토부는 8월 중 예상물량, 사업별·주체별 사전청약 조건, 민간시행자와 토지주 등의 활발한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다양한 인센티브 방안 등을 종합한 사전청약 확대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먀, 사전청약은 누리집 사전청약.kr에서 신청할 수 있다

박현규 기자 fci2111@hanmail.net

<저작권자 © 빛가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