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광주시, “국민지원금, 13일부터 동 행정복지센터서” 지급

기사승인 2021.09.10  16:34:15

공유
default_news_ad1

- 광주시, 혼잡 방지 위해 지급 요일에 행정복지센터 방문 요청

광주광역시는 오는 13일부터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을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광주상생카드로 지급한다.

   
▲ 광주시 (자료사진)

광주시에 따르면, 지급 대상자는 신분증을 지참하고 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면 신청 즉시 광주상생카드를 받을 수 있다.

대리신청 시 대리인 신분증, 위임장, 본인(지급대상자)과 대리인의 관계 증빙서류(주민등록표 등본)를 지참하고, 동일 세대원이 아닌 배우자 또는 직계존·비속이 대리신청하는 경우 본인(지급대상자) 신분증도 지참해야 한다.

지급 첫주는 요일제가 적용된다. 현장접수의 혼잡을 방지하기 위해 동 행정복지센터에서는 상생 국민지원금 신청‧지급, 이의신청 접수를 위한 전담창구를 별도로 마련해 보조인력을 추가 배치하는 등 준비를 마쳤다.

또한, 이날부터 고령자나 장애인 등 거동이 불편한 주민을 위해 ‘찾아가는 신청’도 운영한다.

광주상생카드는 지급 대상 1인당 25만원권 1매로 지급되며, 지역상품권 특성상 무기명으로 지급되기 때문에 연말정산, 분실재발급, 사용내역조회 등을 원할 경우 반드시 사용자 등록을 해야 한다.

사용자 등록은 광주은행 인터넷뱅킹‧모바일앱, 영업점을 통해 하고, 기명등록 후 분실한 경우 광주은행 콜센터(1600-4000)나 영업점에 신고하면 재발급받을 수 있다.

광주상생카드로 지원받은 국민지원금도 신용‧체크카드 충전과 마찬가지로 광주시 전 지역에서 사용할 수 있다. 단, 백화점, 대형마트, 스타벅스, 대형 외국계 기업(샤넬, 이케아, 애플 등), 유흥‧사행업소 등 일부 업종에서는 사용이 제한된다.

지역 상권의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온라인 결제는 원칙적으로 불가하며, 지역 온라인몰, 공공·지역배달앱은 예외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코로나19 피해 지원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12월31일까지 사용해야 하며 사용되지 않은 금액은 회수된다.

류미수 시 사회복지과장은 “지난 6일 시작한 온라인 신청에 많은 시민들이 참여해 혼잡은 다소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지만 방문 신청에 따른 혼잡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장지급 첫주에 적용되는 요일제를 꼭 지켜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조경륜 기자 fci2111@hanmail.net

<저작권자 © 빛가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