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남도, “목포서 새마을부녀회 한마음 어울마당” 행사

기사승인 2021.11.11  17:05:35

공유
default_news_ad1

- 농수산물 홍보. 나눔활동 등 유공자와 사회활동 지원 외조자 표창

전라남도는 11일 목포 신안비치호텔에서 전남도새마을부녀회 한마음어울마당 및 제17회 외조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11일 오전 목포 신안비치호텔에서 열린 전라남도새마을부녀회 한마음어울림마당 제17회 외조상 시상식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전남도에 따르면 한마음어울마당은 김영록 전남도지사, 최경옥 전남도새마을부녀회장, 이귀남 새마을회장과 22개 시군 새마을부녀회장단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와 최경옥 전남새마을부녀회장, 이귀남 전남새마을회장이 11일 오전 목포 신안비치호텔에서 열린 전라남도새마을부녀회 한마음어울림마당 제17회 외조상 시상식에서 외조상을 받은 부부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전남도제공)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사랑의 반찬 나눔 행사, 우리 농수산물 홍보, 해양쓰레기 수거 등 지역 곳곳에서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친 새마을부녀회원의 노고를 격려했다.

   
▲ 인사말을 하고 있는 기미영록 전남도지사

새마을부녀회 활동 유공으로 한연순 나주시 빛가람동 새마을부녀회 한연순 회장 등 6명이 도지사 표창을 받았고, 새마을부녀회원의 사회활동에 지원을 아끼지 않은 13명의 남편이 외조상을 수상했다.

김영록 지사는 “도내 곳곳에서 들리는 훈훈한 미담이나 따뜻한 소식을 살펴보면 새마을부녀회 이야기가 빠지지 않는다”며 “따뜻한 공동체 사회를 만드는 일등공신”이라고 칭찬했다.

   
▲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11일 오전 목포 신안비치호텔에서 열린 전라남도새마을부녀회 한마음어울림마당 제17회 외조상 시상식에서 따뜻한 공동체 사회를 만드는 데 기여한 유공자에 대한 도지사 표창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최경옥 새마을부녀회장은 “새마을부녀회는 가정의 며느리로서, 아내로서, 어머니로서, 이 사회의 빛과 소금이 되는 봉사자 역할을 하고 있다”며 “생명, 평화, 공동체 운동의 현장 실천을 통해 내 삶이 바뀌는 전남 행복시대를 활짝 열자”고 말했다.

 

 

김명숙 기자 fci2111@hanmail.net

<저작권자 © 빛가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